모던타임즈
  • 회원가입
  • 마이페이지
  • 지면보기
  • 전체기사
  • 최종편집 : 2020.09.24 15:20
    ‘못난이 농산물’ 가공식품으로 수출 늘린다
    2020/05/19 19:24 입력
   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+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
   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농가들이 농산물 비규격품(일명 ‘못난이’)을 안정적으로 출하할 수 있는 수요처를 확보해 농가 소득향상 등이 기대된다.

    그동안 수출 농가들은 비규격품의 안정적인 수요처가 없어서 자체 폐기하거나 부정기적으로 헐값에 판매해왔다.

    농림축산식품부(장관 김현수, 이하 농식품부)는 2020년 5월 15일 농산물 비규격품을 원료로 한 가공식품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(aT)·4개 품목 생산자 대표 수출회사(코파(KOPA, 파프리카), 케이베리(K-berry, 딸기), 케이그레이프(K-grape, 포도), 케이머쉬(K-mush, 버섯))·가공 및 해외 진출 프랜차이즈 업체 등 11개사가 참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.

    생산자 대표 수출회사는 못난이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아라프룻은 수출상품 개발·기획 및 수·발주 관리, 모건푸드는 가공을 통한 상품 제작, 프레시스는 해외바이어 발굴 및 수출 대행 등을 담당한다.

    해외 진출 프랜차이즈 업체(CJ 푸드빌, 커피베이, 디딤 등)는 가공 제품의 안정적 구매, 메뉴 개발 및 해외 소비 확대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.

    농식품부는 정책 기획 및 참여조직 간 이해관계 조정 등 원활한 사업 운영을 지원하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(aT)는 협약 당사자로서 참여사별 업무분장 및 관리, 수출사업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.

   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4개 품목의 못난이 농산물 가공 상품 개발이 가속화될 전망이며 상품 개발이 이루어지는 대로 품목별 수출 목표를 설정 후 정책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.

    딸기의 경우 이미 2020년 3월 17일부터 가공화 사업이 진행돼 현재까지 못난이 딸기 97톤을 제품화했으며 연간 500톤 규모로 제품화할 계획이다.

    농식품부는 농식품 수출산업에서 수출 농가와 기업 간 상생 협력 모델을 구축함으로써 농가는 안정적인 농산물 공급을 통해 소득을 높이고 기업은 해외에서의 매출을 확대하는 등 농업과 기업의 상호이익 증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.

    농식품부 김종구 식품산업정책관은 “코로나19로 인한 현지 이동 제한,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농산물 수출에 어려움이 많다”며 “농산물의 국내 수급 안정과 농가 소득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‘못난이’ 농산물 가공 지원과 같이 작지만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
    [ 김 순 종 합 ]
    김 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
  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ncbiz@naver.com
    모던타임즈 인터넷신문(www.emoderntimes.com) - copyright ⓒ 모던타임즈.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
    화제의 포토

    화제의 포토더보기

      화제의동영상

      화제의 동영상
      • 회사소개
      • 광고안내
      • 제휴·광고문의
      • 기사제보
      • 정기구독신청
      • 고객센터
      • 저작권정책
      • 회원약관
      • 개인정보취급방침
      •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      • RSS
      • 제호:모던타임즈 (http://www.emoderntimes.com) | 등록번호 : 아 02044 | 발행인/편집인 : 김형진 |통신판매 :2014-서울마포-1542
        주소:
         Ω 121-897  서울특별시 마포구 성지 5길 5-15(합정동) 벤처빌딩 210호 ㅣ 사업자등록번호 : 105-88-00813 | 청소년보호책임자: 현철승
        대표전화 : 070-7124-8879  l emoderntimes@gmail.com Copyright ⓒ 2012 emoderntimes.com All right reserved.
        모던타임즘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,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.
        모던타임즈의 모든 콘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재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